SOM COMPANY

Press

Som Company의주요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거미가 롤모델"…해디, '아차산 아이스크림녀'→방송 3년만 정식 데뷔 [종합]

'아차산 아이스크림녀' 이민정이 가수 해디(HEDY)로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23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제이디비스퀘어에서 해디의 데뷔 앨범 'PORTION FOR HEDY'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해디는 "방송에서 처음 인사 드리고 벌써 3년이 됐다. 가수 준비하면서 열심히 노력했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활동명 해디에 대해선 "히어 마이 멜로디(Here My Melody) '제 노래를 들어주세요'라는 뜻의 앞뒤 글자를 땄다"고 설명했다.

 

해디는 SBS '판타스틱 듀오' 에일리 편에서 '아차산 아이스크림녀' 이민정으로 우승을 차지하며 얼굴을 알렸다.

'판타스틱 듀오' 출연 이후 약 3년 만에 데뷔하게 된 해디는 소감으로 "방송 이후에 순탄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쉽지 않았다"며 "가수가 되는 게 쉽지 않은데 '이걸 해도 되나' 하는 생각이 컸던 것 같다. 회사를 찾아 돌아다닐 때도 '이 길이 내 길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문득 들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번 데뷔 앨범에는 윤일상 작곡, 김이나 작사의 타이틀곡 '롤링 스톤(Rolling Stone)'을 포함해 총 5곡이 실렸다.

해디는 "제 장점을 윤일상 작곡가님이 많이 파악해주신 것 같다"며 '롤링 스톤'이 타이틀곡이 된 이유를 설명했다.

해디는 자신의 장점으로 "파워풀한 보컬"을 꼽았다. 그는 "감성적으로 여리게 부르는 곡 보다는 힘 있게 메시지를 던지는 곡이 잘 맞는 것 같다"며 "개인적으로 조용하고 잔잔한 음악들을 많이 연습하고 그런 곡들로도 앨범을 내고 싶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데뷔 앨범에 윤일상, 황찬희 등 스타 프로듀서와 김이나 등 드림팀의 지원사격을 받을 수 있었던 배경에 "저 잘할 수 있으니까 도와달라고 했다. 노력을 봐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롤모델은 거미다. 해디는 "어렸을 때 많이 따라 했다. 너무 오랜 팬이었다"며 순간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해디는 목표를 묻는 질문에 "제가 방송했을 때 이민정을 기억해주시는 분들이 다시 찾아봐주시면 감사할 것 같다"고 전했다.
 
박윤진 기자